정부 "마약류 범죄 근절 위한 대응 체계 마련"
정부 "마약류 범죄 근절 위한 대응 체계 마련"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시콘틴'을 비롯한 마약성 진통제의 유혹은 수십만명의 사람들을 죽음의 계곡으로 몰아넣었고, 수백 · 수천만명을 고통의 나락으로 빠뜨렸다.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정부는 마약류 범죄 근절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체계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24일 '마약류대책협의회'를 열고 2020년 마약류 관리 종합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불법 마약류 유통 근절방안을 논의했다.

마약류대책협의회는 마약류 문제에 대한 관련 기관 간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대책을 협의·조정하는 국무총리 소속 협의회다.

정부는 오는 10월까지 다크웹과 가상통화를 악용한 마약류 거래를 집중단속 할 계획이다. 또, 마약류 범죄수사 조직과 인력을 확대해 체계적인 수사시스템도 구축한다.

정부는 하수처리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 마약류의 양을 분석해 인구 대비 마약류 사용량을 추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신종 마약류 사용 행태를 분석해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상윤 마약류대책협의회 의장은 "우리나라가 더 이상 마약에서 안전한 나라가 아니라는 문제 인식을 토대로 마약류를 철저하게 관리하겠다"며 "연말까지 2021년 마약류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