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빨라도 내년 가을"
NYT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빨라도 내년 가을"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3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코로나19 어린이용 백신은 내년 가을 전까진 나오기 어려울 전망이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 22일 "현재 개발 중인 백신 중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적인지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에 들어간 게 없다"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최소 38개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그 덕분에 성인의 경우 내년 여름까지는 코로나19 백신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NYT는 "그러나 이 백신들이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적인지를 확인하기 위한 어떠한 시험도 시작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전문가들의 우려를 전했다.

홍역, 소아마비, 파상풍 등 다수의 백신은 처음부터 어린이 접종을 염두에 두고 개발한다. 성인을 대상으로 심각한 부작용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10대 청소년들부터 시작해 점차 더 어린아이들에게로 시험을 확대하는 방식이다.

NYT는 "어린이는 기도가 어른보다 작고, 어른에게 무해한 낮은 수준의 염증에도 취약할 수 있다"며 "(어린이는) 생물학적으로 여러 면에서 어른과 달라 그런 차이가 백신 작용 방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백신 제조사들이 어린이에 대한 임상시험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지만, 아직 어린이 시험에 돌입한 제약사는 없다.

NYT는 "대상 어린이를 모집하고 부모들에게서 동의를 받는 절차가 어른보다 오래 걸린다"며 "어린이에 대한 백신 임상시험은 시작일부터 1년 이상 걸린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