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채종일 회장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
건협 채종일 회장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
인체장흡충 연구로 학술원상 자연과학응용부문
  • 이슬기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종일 한국건강관리협회(건협) 회장
채종일 한국건강관리협회(건협) 회장

[헬스코리아뉴스 / 이슬기] 한국건강관리협회(건협) 채종일 회장[사진]이 제65회 대한민국학술원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학술원상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학술연구 또는 저작이 매우 우수하여 학술 발전에 현저한 공로가 있는 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시상식은 9월 17일(목) 대한민국학술원 대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학술원 회장단, 수상자 및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채종일 회장은 40여 년간 기생충을 연구한 기생충 최고 권위자로, 특히 인수공통 감염성 장흡충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1988년에는 전남 신안에서 인체 기생 신종 흡충인 참굴큰입흡충을 세계 최초로 발견하는 학술적 성과를 이뤘다.

최근에는 세계적 의생명분야 전문 도서출판사인 Springer사에서 출간된 도서 가운데 생물의학 분야에서 5번째로 한국인 단독저자로 위촉되어「Human Intestinal Flukes(인체장흡충), 549page」을 저술했다.

이외에도 보건문제로 대두될 희귀증례에 관한 논문 총 63편, 국내 미기록종 발견 50종, 국내 최초 인체기생례 발견 34종, 세계 최초 인체기생례 발견 8종, 외국에서의 학문적 업적 총 94편, 외래 기생충증에 관한 논문 10건, 인체 기생충 신종 발견 3종 및 학명 제정/신종 기생충 발견 10종 등 수많은 업적을 보유하고 있다.

채종일 회장은 서울대학교 의학과를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 대학원 석사·박사를 취득하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세계보건기구(WHO) 흡충질환 관리 전문위원, 대한기생충학회 회장, 대한기초의학협의회 회장 등으로 재직했다.

현재 세계기생충학자연맹(WFP) 회장,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및 한국건강관리협회 회장 등을 역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