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는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얼마나 팔렸나 보니
바르는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얼마나 팔렸나 보니
올해 9월 누적 매출액 500억원 돌파 … 시장 점유율은 절반 이상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ST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동아ST 손발톱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주블리아’의 국내 누적 매출액이 500억원을 넘어서며,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의약품인 ‘주블리아’는 동아에스티가 개발한 국내 유일의 바르는 손발톱무좀 치료제로 2017년 6월 출시됐다.

18일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주블리아’는 회사 자체 출하량 기준, 출시 첫해 39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뒤 출시 2년차인 2018년 연간 매출액 120억원을 돌파했다. 이후 2019년 11월까지 누적매출은 3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9월에는 누적 매출액 500억원을 돌파했다.

점유율 역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 자료 기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주블리아’는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에서 59.7%의 점유율을 보였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올해는 6월과 7월 2개월 연속 3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 데이터를 축척해 ‘주블리아’가 손발톱무좀에 독보적인 치료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손발톱무좀은 손톱이나 발톱에 피부사상균이 침입해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피부사상균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공공장소에 많은 사람이 모여 쉽게 전염될 수 있는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손발톱무좀은 전염성이 매우 높아 다른 신체 부위는 물론 가족 등 주변인에게도 쉽게 옮을 수 있는 질병이다.

늦게 치료할수록 치료가 어렵고 그에 따른 환자부담도 늘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손발톱박리증, 손발톱횡구증, 건선 등 손발톱무좀과 유사한 질환이 많기 때문에 전문의를 찾아 무좀균 검사(KOH, 과산화칼륨액 도말 검사법), 배양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손발톱무좀치료에 사용되는 경구용 항진균제의 경우 치료효과는 우수한 반면 간 독성, 소화기계 부작용, 약물상호작용 등이 우려돼 사용에 불편함이 있었다. 국소도포용 항진균제의 경우는 체내 약물대사를 거치지 않아 부작용이 낮은 반면 치료 효과는 부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주블리아’는 뛰어난 약물 침투력으로 손발톱무좀 1차 선택약제로 선정될 만큼 높은 치료효과 뿐만 아니라 바르는 국소도포제의 장점인 낮은 부작용이 특징이다. 또한 사용 전 사포질이 필요 없고, 본체와 브러시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돼 사용이 편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