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원지는 우한 연구소…증거 곧 공개"
"코로나19 발원지는 우한 연구소…증거 곧 공개"
홍콩대 옌리멍 박사 폭로 ... "수산시장에서 시작 주장은 연막작전"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09.14 08: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대 공중보건대학 옌리멍(Yan Li-Meng) 박사(사진=Loose Women 유튜브 캡쳐)
홍콩대 공중보건대학 옌리멍(Yan Li-Meng) 박사(사진=Loose Women 유튜브 캡쳐)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라는 주장이 나왔다.

홍콩대 공중보건대학 옌리멍(Yan Li-Meng) 박사는 현지시간 11일 영국 ITV 방송 화상인터뷰에서 "작년 12월 우한에서 발생한 새로운 폐렴에 관한 비밀 조사에 참여했다"면서 "수산시장에서 시작됐다는 이야기는 연막작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자연적으로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발원지는 중국 정부 통제를 받는 우한의 연구소"라고 주장했다. 이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옌 박사는 "유전자 염기서열 등을 바탕으로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담은 보고서를 곧 발표할 것"이라며 "보고서를 읽어보면 생물학적 지식이 없어도 바이러스가 왜 중국의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것인지 직접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옌 박사는 앞서 지난 4월 "사람 간 감염 사례가 이미 존재하며, 머지않아 유행병처럼 번진다고 윗선에 알렸으나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폭로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증거가 없다는 WHO의 발표를 근거로 이를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나물박사 2020-09-14 14:39:29
그럴줄알았음.
중국에도 울나라 친일파무리같은 족속들이

우글우글.


ㅠㅠ

kyles 2020-09-14 10:19:49
대박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