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수해지역 이재민에 식수용 차음료 지원
광동제약, 수해지역 이재민에 식수용 차음료 지원
전국재해구호협회 통해 2만1000병 제공
  • 박정식
  • 승인 2020.08.1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제약 CI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광동제약은 40여일째 지속된 장마 피해로 식수난을 겪고 있는 수재민을 위해 자사 차음료 2만1000병을 지원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장마가 역대 최장 기간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이면서 홍수와 폭우 피해가 잇따르고, 수돗물과 전기가 끊기는 등의 환경에 놓인 이재민이 속출해 이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광동제약은 광동 헛개차와 옥수수수염차 등 식수로 활용 가능한 음료를 긴급 편성해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 전달, 수해지역 주민에게 구호 물품으로 제공되도록 했다.

회사 관계자는 “복구에 힘쓰고 있는 이재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식수로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모두들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지난 7월 말 수돗물 유충 사태로 식수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인천 지역 주민들에게 음료 1만1000병을 제공한 바 있다. 이 회사는 당시 수돗물 음용에 불안감을 호소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과 협의해 광동 옥수수수염차를 제공했다.

광동제약은 이외에도 의료취약계층과 국내외 의료복지시설, 결식노인 등을 대상으로 상반기에만 2억여원 규모의 의약품·식품 나눔을 실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