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헬스케어, 13억 원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 중
경남제약헬스케어, 13억 원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 중
  • 전성운
  • 승인 2020.08.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 뉴스 / 전성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0일 경남제약헬스케어에서 횡령 혐의가 확인돼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공시했다.

혐의자는 김 모 씨 외 3인으로 액수는 13억6600만 원이다. 이는 경남제약헬스케어의 자기자본 434억 원 중 3.15%에 해당한다.

경남제약헬스케어의 전신은 블랙박스 및 네비게이션 생산업체인 이에스브이다. 경남제약의 모기업인 경남바이오파마는 인수 당시 “마스크 및 건강기능식품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경남제약헬스케어는 지난 4월과 5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해 8개월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았다. 여기에 또 횡령이 발생해 상장폐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