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프테리아, 부위별로 증상 제각각 ... 침투 부위 '위막' 형성이 특징
디프테리아, 부위별로 증상 제각각 ... 침투 부위 '위막' 형성이 특징
  • 시혜진
  • 승인 2020.07.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시혜진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시혜진] 디프테리아는 발생 부위에 따라서 증상이 다르게 나타난다. 디프테리아 세균 감염을 통해 발생하는데, 감염 부위에 ‘위막’이 형성되는 특징이 있다.  위막이란 죽은 백혈구, 박테리아 및 기타 물질로 만들어진 막을 말한다. 

급성, 독소 호흡기 감염병인 디프테리아는 신체 내 모든 점막을 통해 침범할 수 있다. 디프테리아는 사람 보균자를 숙주로 사용한다. 보균자의 호흡을 통해 배출된 균과 접촉하면 타인을 감염시키게 된다. 보통 감염 후 2~4주간 균 배출이 계속되며, 만성 보균자의 경우 6개월간 균이 배출되기도 한다.

따라서 감염 환자가 발생하면 반드시 격리해 다른 사람과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마스크를 쓰는 식으로 예방을 할 순 있지만, 디프테리아 종류에 따라 감염 경로도 다르기 때문에 환자 격리가 우선돼야 한다. 전파 경로는 후두 디프테리아는 비말로 전파되고, 피부 디프테리아는 피부 병변에 접촉해 전파된다.

디프테리아는 DTP 백신이 개발된 후 선진국을 중심으로 많이 감소했으나 최근 들어서 백신 보급률이 낮은 저개발국가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 역으로 환자가 유입돼 국내에서도 감염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디프테리아는 과거 DTP 백신 접종이 어렵던 1980년대 이전 개발도상국에서는 매해 사망자가 5~6만 건, 감염자는 약 백만 건 정도 발생했다. 최근 들어 세계 각국에서 산발적으로 재유행하고 있으며 이때 치사율은 약 10% 정도로 매우 높은 편이다.

◆ 발생 부위별 증상 달라

디프테리아는 발생 부위에 따라서 다른 증상을 보인다. 주로 인두, 후두, 코, 피부에 발생하고 어느 부위냐에 따라 발생 양상도 다르다.

우선 가장 흔한 발생 부위는 인두 부위이다. 발열과 인두통이 기본적으로 발생하며 편도를 주변으로 위막이 생성되는 특징이 있다. 이렇게 자리 잡은 디프테리아 세균은 증식하면서 독소를 만들어낸다. 이 독소가 얼굴, 인후, 팔, 다리 근육에 영향을 주면 신체 움직임 제한 같은 장애가 발생한다. 무엇보다 주의할 점은 심장으로 유입되면 심장근육에 염증이 생겨 발병 1~2주 만에 사망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후두 디프테리아는 처음부터 후두 부위에 감염이 일어나거나, 인두 디프테리아에 이어서 발생한다. 증상은 인두 디프테리아와 비슷하다. 발열, 인두통과 후두에 위막이 퍼지는 특징이 있다. 이 과정 중 후두 부위가 좁아져서 호흡 곤란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 코 디프테리아는 피가 섞인 콧물, 코 주변이 짓무르고 부스럼 딱지가 생기는 증상을 보인다. 디프테리아의 특징인 발열도 없고, 위막은 콧구멍 안에 있으므로 잘 보이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피부 디프테리아는 다양한 모습의 궤양을 유발한다. 통상적으로 팔, 다리에 습진과 같은 피부질환을 유발한다. 이 디프테리아 감염에 의한 궤양은 통증이 있고 급성 염증에 의한 진물이나 고름과 같은 삼출물이 나올 수 있다.

◆ 감염자가 숙주가 돼 타인 감염

치료는 기본적으로 감염자를 격리시켜서 이뤄져야 한다. 이후 치료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면 14일 후 격리를 해제해도 좋다.

디프테리아는 DTP 백신 접종으로 전세계적인 감염률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백신 접종률이 낮고,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지역에서는 풍토병으로 남아있다. 국내에는 1950년대 말 백신 도입 이후 발생률이 줄어들고, 1987년 이후에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다.

디프테리아균의 잠복기는 최대 5일이다. 이후 발열과 감염 부위를 중심으로 염증과 위막이 생긴다. 위막은 회색으로 감염 부위에 강하게 밀착해 있어 일부러 떼어내려 하면 출혈을 일으킨다. 다만, 위막은 1주일 이후 사라지고, 동시에 발열 등의 증상도 개선된다.

앞서 말했듯이, 디프테리아는 독소를 배출하기 때문에 움직임 장애, 심근염, 단백뇨와 같은 합병증을 남길 수 있다.

디프테리아 환자에게는 항생제를 투여하고, 2~4주간 안정을 취하도록 해 치료한다. 항생제는 3일 연속 균배양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올 때까지 매일 투여해야 한다. 사용하는 약물은 페니실린이나 에리스로마이신이다. 이때 2~4주간은 환자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DTP 예방 접종 모든 영유아 대상으로 이뤄져야

디프테리아 예방은 모든 영유아를 대상으로 이뤄져야 한다. 접종 시기는 생후 2개월부터 2개월 간격으로 DTaP(디프테리아/파상균/백일해)  백신을 3회 기초접종하고, 생후 15~18개월, 만 4~6세에 추가접종하며, 만 11~12세에 TdaP 혹은 Td 백신으로 추가 접종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영아에게 기초접종 시 피하 또는 근육 주사로 대퇴부 외측에 매번 접종부위를 바꾸어가며 접종해야 한다. 이후에는 생후 15개월 부터 시작하여 만 12세까지 지속적인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