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유튜브 채널 이름부터 콘텐츠까지 싹 바꾼다”
강동경희대병원 “유튜브 채널 이름부터 콘텐츠까지 싹 바꾼다”
직원 공모 통해 마음 모아 채널명 선정 ... 함께 숨 쉬는 공간 만들려 노력

내과&외과의사가 함께 설명하는 콘텐츠 등 시청자가 원하는 콘텐츠 준비
  • 박원진
  • 승인 2020.07.1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유튜브 채널 로고
강동경희대병원 유튜브 채널 로고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은 환자와 더 빠른 소통과 올바른 건강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유튜브 채널] (누르면 열림) 이름을 ‘강동경희대병원 H-log’로 개편하며 재정비에 나섰다.

‘강동경희대병원 H-log’는 직원이 직접 참여해 선정한 채널명이다. 약 2주간 원내 채널명 공모를 통해 총 63명이 참여한 가운데, 투표를 통해 H-log(Health+Blog)가 최종 선정되었다.

콘텐츠도 재정비해 환자가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코너를 세분화했다. 

우선 △유튜브 채널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화 콘텐츠 <궁금한 이야기 K>코너를 신설했다. 궁금한 이야기 K에서는 치료를 위해 내과를 방문해야 하는지, 외과를 방문해야 하는지 헷갈리는 질환에 대해 내과, 외과 의사가 함께 등장해 풀어나가면서 시청자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막연한 두려움이나 정보에 무지해 병원을 멀리하는 사람들에게 병원에서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한 이유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환자들이 알고 있어야 할 진료과별 검사 및 병원 생활 시 필요한 정보로 꾸미는 ‘병원 생활백서’와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심도 깊은 재활 운동법’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병원을 대표하는 전문 의료진의 심층 인터뷰 <메디포유>, △질환별 정보를 쉽게 보는 <카드건강뉴스 FORYOU>, △차세대 명의를 만나볼 수 있는 <목련교수를 만나다>, △전문 약사가 직접 알려주는<약 사용설명서>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신규 콘텐츠 제작에 대해 유승돈 의료협력실장은 "최근 트렌드에 맞춰 재미있고 유익한 컨텐츠를 제작하고자 한다“며, ”일방적 정보제공이 아닌 함께 소통하고 주고받는 '숨 쉬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경희대병원 유튜브 채널 주소는 https://www.youtube.com/user/KHNMC2006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