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 해외 판매 권한 확보
휴메딕스,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 해외 판매 권한 확보
바이오노트와 파트너십 체결 … 항원·항체 키트 보유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0.06.1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메딕스가 바이오노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해외 공동 판매 권한을 확보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사진=휴메딕스)
휴메딕스가 바이오노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해외 공동 판매 권한을 확보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사진=휴메딕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휴메딕스는 ‘바이오노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바이오노트가 생산하는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NowCheck COVID-19 Ag Test)에 대한 해외 공동 판매 권한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휴메딕스에 따르면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는 코로나19 초기 환자들의 확진을 확인하기 어렵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한 뒤 일정 시간이 지나 항체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또 RT-PCR 방식의 경우 민감도와 정확도가 우수하지만 유전자증폭기 등 의료 장비가 필요해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국가 등에서는 확진자 진단이 제한적이다.

반면 항원진단키트는 기존의 항체진단키트로는 진단이 어려웠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초기 단계의 환자를 별도 장비 없이 빠르고 편리하게 확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휴메딕스는 ‘항원진단키트’가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면 감염 초기에도 신속하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빠르게 감염자 차단이 가능해 ‘n차 감염’, ‘지역사회로의 전파’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메딕스는 기존의 항체진단키트 수출 논의 중인 국가 및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국가들을 중심으로 우선적 공급을 추진해 펜데믹 상황을 타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가정용 상비약처럼 ‘가정용 감염병 키트’ 구비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만큼, 항원 및 항체 키트 관련 제품들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항원·항체 진단키트를 모두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며 “이번 해외 공동판매권 확보 계약 체결을 통해 항원진단키트, 항체신속진단키트 등 2가지 방식의 제품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휴대성, 신속성, 편의성이 뛰어난 항원진단키트를 전세계에 빠르게 공급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휴메딕스는 지난 5월 코로나19 신속 항체진단키트(Accurate Rapid COVID-19 lgM/lgG Combo Test)에 대한 식약처 수출허가 및 ISO13485, 유럽 CE 인증 등을 획득해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20여개 국가 인허가 취득을 진행 중이며, 각 국의 정부 및 파트너와 수출 물량 또한 조율 중에 있다. 아시아 및 유럽 일부 국가, 에콰도르 등에는 조율을 마치고 공급을 앞둔 상태다.

관계사인 휴온스는 이태리, 브라질 등에 RT-PCR 방식의 진단키트 등록을 완료하고 정부입찰에 참여하는 등 대규모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