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L헬스케어, 대사증후군 유전자 바이오마커 특허 획득
SCL헬스케어, 대사증후군 유전자 바이오마커 특허 획득
  • 박정식
  • 승인 2020.06.0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SCL헬스케어는 최근 대사증후군 위험인자를 예측하기 위한 SNP(단일염기다형성) ​마커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법을 활용해 ▲고혈압 ▲비만 ▲고혈당 ▲저HDL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비알콜성 지방간증이 동반된 대사증후군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는 SNP마커 6건이다.

SCL헬스케어는 특허 획득을 위해 협력사인 하나로의료재단과 공동으로 코호트연구사업을 통해 연구대상자를 모집했다. 엄격한 모집 기준을 적용해 대사증후군 및 대조군 그룹을 선별한 후 각 그룹의 다양한 임상데이터를 분석했다. 내부 생물정보학 분석기술을 바탕으로 대사증후군 그룹에서 새로운 SNP마커를 다수 발굴해냈다.

특히 이번 특허는 대사증후군 환자에서 많이 관찰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증세가 악화되어 발생하는 비알콜성 지방간염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한 유전자 검사 기술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CL헬스케어 관계자는 “특허를 획득한 SNP 마커들은 향후 건강검진센터에서 대사증후군 관리 프로그램 중에 하나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만성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제약사의 신약개발 프로젝트에 환자 선별 및 예후 모니터링 분석기술로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공동 연구를 시작으로 SCL헬스케어는 하나로의료재단과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의료진단 분야의 발전은 물론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발굴 등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