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토닌, 만성 통증에 대한 진통효과 가능성 확인
멜라토닌, 만성 통증에 대한 진통효과 가능성 확인
국립암센터 명승권 교수팀, 30편의 임상시험 메타분석 통해 ...
  • 서정필
  • 승인 2020.06.0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
국립암센터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불면증이나 생체리듬(일주기 리듬, circardian rhythm) 장애에 사용되는 멜라토닌이 만성 통증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표됐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가정의학과 전문의, 암예방검진센터장)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오시내 진료조교수와 함께 2005년부터 2019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멜라토닌의 진통효능에 대한 30편의 임상시험의 결과를 종합해 분석했다.

연구팀이 펍메드(PubMed), 엠베이스(EBMBASE)와 코크란 라이브러리(Cochrane Library) 등 주요 의학데이터베이스의 문헌검색을 통해 최종적으로 멜라토닌과 통증 관련 30편의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대조 임상시험을 메타분석한 결과, 5편의 임상시험에서 멜라토닌은 위약과 비교했을 때 만성 통증이 크게 줄어들었고 4편의 질적 수준이 높은 임상시험만을 종합한 경우에도 유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승권 교수는 “멜라토닌은 주로 불면증 등 수면 관련 장애 치료에 사용되는데 이외에도 진통효과에 대해 실험실 연구, 동물연구뿐만 아니라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과 체계적 문헌고찰과 메타분석 논문도 발표됐다”면서 “개별 연구마다 결과가 다르게 나왔고 기존의 메타분석에서는 근거수준이 낮은 개방표지 임상시험을 포함했고 연구의 질적 수준에 따른 분석도 부족해 근거가 확실히 확립되지 않았다. 이번 분석에서 질적 수준이 높다고 알려진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대조 임상시험만을 종합한 결과 급성 통증에는 효과가 없었지만 만성 통증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 교수는 “멜라토닌은 뇌와 척수에 존재하는 통증 조절에 중요한 부위에 존재하는 멜라토닌 수용체에 작용해 항통각과 항통각과민 효과 외 항염증, 항산화 효과를 통해 염증과 조직손상을 줄임으로써 만성 통증을 줄이는 것으로 해석된다”라며 “급성 통증의 경우에는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는데 이는 수술이나 시술 전 투여하는 멜라토닌이 최대 혈장 농도에 도달할 수 있는 적절한 투여시간이 정립되지 않았고 급성 통증 관련 대부분의 임상시험에서는 위약군에도 아편성 진통제나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를 투여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효과가 적은 멜라토닌의 추가적 투여가 별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해석한다”고 덧붙였다.

명 교수는 또 “이번 메타분석에는 전체적으로 30편의 임상시험이 포함됐지만 만성통증의 효능에 대한 임상시험은 5편이었고 질적 수준이 높은 임상시험은 4편에 불과했기 때문에 멜라토닌의 만성 통증에 대한 진통효과가 확실하게 규명된 것은 아니고 가능성을 확인한 것일 뿐”이라며 “더 많은 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능이 입증돼야 하며 부작용에 대해 보고한 연구가 많지 않아 안전성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이번 연구결과의 제한점에 대해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메디슨(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월 21일자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