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마취·진정제 및 비타민C 주사제’ 등 수출 늘어
휴온스 ‘마취·진정제 및 비타민C 주사제’ 등 수출 늘어
케타민, 도부타민 등 마취·진정제 및 비타민C 주사제 수출 ‘껑충’
  • 박정식
  • 승인 2020.06.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온스
휴온스 ‘케타민염산염주사’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휴온스는 1일 룩셈부르크 등 전세계에 부족한 긴급의약품 공급 해소를 위해 ‘케타민염산염주사’, ‘도부타민염산염주사’, ‘미다졸람주사’ 등을 세계 시장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먼저, 휴온스는 정부 차원에서 긴급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온 룩셈부르크에 ‘케타민염산염주사’, ‘도부타민염산염주사’ 등을 수출했다. 이어 벨기에, 칠레 등 유럽과 남미 정부와도 미다졸람주사와 케타민주사 공급을 논의 중이다.

휴온스가 수출하는 주사제들은 전 세계적으로 공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의약품으로, 코로나19 보존적 치료(대증요법) 등에 쓰이기도 한다.

‘케타민염산염주사’는 수술, 검사 및 외과적 처치시의 전신마취, 흡입마취의 유도, 기타 마취제 사용시의 보조요법에 사용되는 향정신성 마취제다. 강심제인 도부타민염산염주사는 심장질환이나 심장수술로 인해 수축력이 저하된 심부전증의 단기 치료시 심박출력을 증가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의약품으로, 대한 중환자의학회와 대한 결핵 및 호흡기학회가 지난 3월 발표한 ‘코로나 19’ 중증환자 진료 지침에도 관류 불안정과 심장 기능 장애 지속 시 투여할 수 있다고 나와있다.

‘미다졸람주사’는 벤조디아제핀계열의 최면진정제로, 수면 또는 가면상태 유도 및 불안 경감 등에 사용된다. 코로나19 치료 시에는 인공호흡 환자의 진정에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 아랍에미레이트(UAE)는 정부 차원에서 고용량 비타민C 주사제 ‘메리트씨주사’ 수출을 요청해와 1차 물량을 수출했으며, 추가 수출 물량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전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와 면역력 증진 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마취·진정제 및 비타민주사제 수출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며 “휴온스 주사제를 빠르게 공급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