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받아
박중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받아
세계 임상의 날 기념, 간암 분야 국제임상 선도 공로
  • 서정필
  • 승인 2020.06.0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국립암센터 박중원 교수(사진)가 5월 28일 ‘2020년 세계 임상시험의 날’을 기념해 개최된 임상시험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박중원 교수는 간암 관련 국내 및 국제 임상연구를 선도적으로 수행하고, 국제 공동연구에 국내 연구자들의 참여를 독려해 우리나라의 임상연구 수준을 높이는 토대를 제공한 공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 교수는 최근 10년간 우리나라의 간암진료지침 수립을 주도하였으며, 유럽간학회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간세포암종 진료가이드라인’의 제정 책임을 맡았다.

또한 박 교수는 간암, B형간염, 간경변증 등에 관한 195편의 SCI/SCIE 논문을 발표했으며 연구자 주도의 다기관 3상 임상연구는 그 결과가 높이 평가돼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헤파톨로지(Journal of Hepatology)’ 에 게재됐다.

세계 임상시험의 날은 1747년 5월 20일 최초로 임상시험을 시행한 스코틀랜드 해군 제임스 린드(James Lind) 의사를 기리기 위해 매년 5월 20일로 지정됐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세계 임상시험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은 임상시험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로 공적을 쌓은 연구자와 공적자에게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