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레이저티닙' 관련 마일스톤 432억원 수령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관련 마일스톤 432억원 수령
얀센 'JNJ-372' 개발 첫 단계 마일스톤 … 60일 내 수령 예정
  • 안상준
  • 승인 2020.04.0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유한양행은 얀센 바이오테크에 기술 수출한 EGFR 표적 항암치료제 '레이저티닙'의 단계별 마일스톤 달성에 따른 기술료 3500만 달러(한화 약 432억원)을 수령할 예정이라고 8일 공시했다.

이번 마일스톤은 레이저티닙과 얀센 항암제 'JNJ-372'의 병용 요법 개발 진행에 따른 첫 번째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유한양행은 60일 내에 이를 수령할 예정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8년 11월 얀센에 레이저티닙을 기술수출하며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5000만 달러(한화 약 550억원)을 받은 바 있으며, 상업화에 최종 성공할 경우 최대 12억500만 달러(한화 약 1조4715억원)를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