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아세안 10개국과 코로나19 방역대응 경험 공유
韓, 아세안 10개국과 코로나19 방역대응 경험 공유
복지부 김강립 차관, 아세안+3 특별 보건장관회의 참석
  • 박정식
  • 승인 2020.04.07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개최한 한·중·일 보건분야 장관급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 한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개최한 한·중·일 보건분야 장관급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 한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우리나라가 아세안 10개국과 코로나19 방역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보건복지부는 7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개최하는 ASEAN+3(한·중·일) 보건분야 장관급 회의(영상회의)에 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대한민국 수석대표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우리나라 외에 중국, 일본이 참석했으며, 아세안 10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브루나이)과 코로나19 관련 각국의 대응 및 아세안 회원 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올해 보건장관회의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에 대한 아세안의 통합적 대응을 위한 건의에 따른 것이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개최한 한·중·일 보건분야 장관급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 한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개최한 한·중·일 보건분야 장관급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 한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한국 대응체계에 대한 특징과 대응 현황을 상세히 소개했으며, 그 간의 대응 과정에서 얻은 교훈과 경험을 공유했다. 또한 각 국이 미리 대비하고 감염병 위기를 빠르게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강한 전파력으로 인해 우리가 초기에 겪었던 상황과 어떻게 극복하고 대응해왔는지를 설명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에 맞게 방역체계를 갖춰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 아세안과 감염병 관리 및 대응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시작해 아세안의 방역 역량 강화, 전문가 양성, 기술 공유 등 실질적 협력 사업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진단 도구(키트) 수출 확대, 인도적 협력 방안 모색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