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교수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엄태웅 교수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19.12.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병원 신경외과 엄태웅 교수(왼쪽)가 7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울산대병원 신경외과 엄태웅 교수(왼쪽)가 7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울산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엄태웅 교수는 지난 7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엄태웅 교수는 ‘뇌동정맥기형(AVM)·뇌동정맥루(AVF)’주제 부분에서 ‘PHIL을 이용한 색전술 경험(Embolization with PHIL: Single-center 8-cases experience)’이라는 연구를 발표, 학회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뇌동정맥기형(AVM)·뇌동정맥루(AVF)는 혈관 기형질환이다. 간질발작, 뇌출혈을 일으킬 수 있다. 치료를 위해 뇌혈관내수술을 시행한다. 수술시 액체상태의 색전물질을 사용한다. 색전물질은 출혈 방지나 혈류를 막고 치료를 할 때 사용된다.

보통 오닉스(Onyx)라는 색전물질이 흔히 사용돼 왔다. 하지만 오닉스는 CT 영상에서 흔들림이나 선명하지 못한 현상인 아티팩트(artifact)가 심해 수술 후 병변부위의 평가가 어렵다. 이런 단점으로 추후 방사선 수술 고려 시 방사선 조사량, 조사범위 설정에 어려움을 겪는다.

다른 색전물질인 ‘PHIL’은 CT상에서 아티팩트가 적어 수술 후 병변부위의 평가에 용이하다. 하지만 대다수의 병원에서 PHIL을 사용해 치료시 혈관의 가시성(visibility)이 확보되지 않는 문제점에 때문에 사용을 꺼려왔다.

하지만 울산대병원은 영상의학팀과의 협업을 통해 단점을 보완했다. 영상에서 색전물질 테두리를 나타내는 에지강조(edge enhancement) 설정값을 변경해 PHIL의 장점은 그대로 살리고 Onyx와 대등한 가시성을 확보해 정확한 치료를 할 수 있었다.

엄태웅 교수는 “지도해주신 권순찬 교수님과 같이 일하는 전공의 선생님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며 “더욱 배움에 정진하여 모든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신경외과의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