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직접 환자 찾아간다 … 왕진 시범사업 실시
의사가 직접 환자 찾아간다 … 왕진 시범사업 실시
복지부·심평원, 27일부터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 시행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19.12.27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의사가 거동이 불편한 환자를 직접 찾아가는 왕진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7일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마비(하지·사지마비·편마비 등) ▲수술 직후 ▲말기 질환 ▲의료기기 등 부착(인공호흡기 등) ▲신경계 퇴행성 질환 ▲욕창 및 궤양 ▲정신과적 질환 ▲인지장애 등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사업 참여 의원에 왕진을 요청할 수 있으며, 왕진료 시범 수가와 해당 의료행위 비용에 대해 100분의 30을 부담한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은 일주일에 의사 1인당 왕진료를 15회만 산정할 수 있다. 동일건물 또는 동일세대에 방문하는 경우 왕진료의 일부만 산정할 수 있다.

복지부와 심평원은 시범사업을 통해 문제점을 점검하고 개선 필요사항과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 개선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왕진 시범사업에는 총 348개 의원이 참여 신청을 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07개소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92개소), 충남(18개소), 전북(17개소), 광주(16개소), 대전(16개소), 충북(15개소), 부산(14개소), 경남(11개소), 대구(10개소), 제주(9개소) 순이었다.

진료과목별로는 일반의(52.3%)와 내과(17.5%), 가정의학과(8.3%), 이비인후과(5.5%), 외과(3.4%)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