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정동일 파트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인천성모병원 정동일 파트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 박정식
  • 승인 2019.12.1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성모병원 진료협력센터 정동일 파트장
인천성모병원 진료협력센터 정동일 파트장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진료협력센터 정동일 파트장은 ‘2019년 진료정보교류사업 추진보고 대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11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정동일 파트장은 ‘2019년 진료정보교류사업’ 확산을 위해 지역 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사업 안내책자 제작 및 배포, 설명회 주관 등을 통해 각 기관의 사업 이해를 돕고, 지역의료기관 102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본 사업이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지난 5월 복지부로부터 진료정보교류사업 거점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 간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관계망(네트워크)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진료정보교류에 동의한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자기공명영상(MRI) 등 영상정보와 진단·투약 등 진료기록을 의료기관 상호간 전자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진료 시 과거 진료기록의 활용으로 환자 진료의 연속성이 향상돼 약물사고 예방, 응급상황 대처 등 환자 안전을 강화할 수 있다. 또한 중복 촬영·검사 등의 최소화로 환자 의료비용 절감 및 환자가 직접 진료기록을 전달하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

정동일 파트장은 “진료정보교류사업, 진료의뢰 회송 시범사업 등 환자 진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이 지역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보장정보원은 의료정보 공유 및 활용의 근간인 보건의료정보표준이 조기에 현장에 정착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보건의료정보표준 확립 및 진료정보교류 확산 등에 기여한 공로가 큰 전문가와 기관에 포상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