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수술 후, 골절 위험 61% 상승”
“위암 수술 후, 골절 위험 61% 상승”
수술 이후 동반되는 골다공증 등 다양한 질병 관련 관심 필요
  • 서정필
  • 승인 2019.11.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박영민 교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박영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위암 수술을 받은 사람은 받지 않은 사람보다 골절 위험이 높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박영민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토대로 지난 2004~2012년 위암 진단을 받은 환자 13만3179명과 같은 규모의 일반인(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위암 경험자군은 대조군보다 골절 위험이 61% 높았다. 또한 대조군에 비해 위부분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48%, 위전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118% 골절 위험이 더 높았다.

이외에도 항암치료를 받은 군, 빈혈이 있는 군도 골절 위험이 각각 101%, 34% 더 높았다.

박영민 교수는 “위암 수술은 위암의 재발을 막고 장기 생존을 돕는 중요한 치료법이지만, 수술 후 골다공증, 골절 위험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며 "의사와 환자 모두 이 점에 유의해 주기적인 검사를 받고, 합병증에 대한 예방과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위암 환자의 장기 생존율이 높아진 것과 관련, 위암 자체에 대한 치료뿐만 아니라 수술 이후에 동반되는 골다공증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소화기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