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질병예방 및 관리 협력 양해각서 체결
한-미 질병예방 및 관리 협력 양해각서 체결
공중보건위기 대비 및 신종감염병 감시 등 협력
  • 박정식
  • 승인 2019.10.2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미국 보건부 에릭 하간 차관이 21일 질병관리본부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미국 보건부 에릭 하간 차관이 21일 질병관리본부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세계 보건 안보를 위해 한국과 미국이 손을 잡았다.

질병관리본부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1일 질병 예방 빛 관리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공중보건위기대비 및 대응, 신종감염병(바이러스성출혈열 등)의 감시 및 통제, 생물테러 대응, 실험실(검사 및 분석) 역량 강화, 항생제 내성, 예방접종 정책, 건강증진 및 만성질환, 보건의료인력 교육 등 양국의 최근 질병예방관리 분야의 상황과 관심 분야 등 협력 범위를 구체적으로 담았다.

특히 세계 보건안보를 위한 국제보건규약(IHR)에 따른 감염병 핵심역량 강화 등 공중보건위기대응 협력 분야를 세부적으로 명시해 구체적인 협력 의지를 다졌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국제 보건안보 중요성이 부각되는 국제상황에서 두 나라 간에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질병예방 및 관리의 국제적 공통 목표를 위한 협력을 함께 해 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보건부 에릭 하간(Eric Hargan) 차관은 “양국 질병관리본부 간 양해각서 체결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보건안보에 있어 매우 든든한 파트너이며, 이 양해각서는 양국이 앞으로 함께 계속해서 이뤄나갈 것들을 잘 보여준다”고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와 질병통제센터는 앞으로 한-미 합동훈련, 정책대화 및 세부 전문분야 실행계획 구축, 국제 보건안보구상(GHSA)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미국 보건부 에릭 하간이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미국 보건부 에릭 하간이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