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유산’ 이승기, 은성을 향한 마음 고백? ‘좋을텐데’ 열창
‘찬란한유산’ 이승기, 은성을 향한 마음 고백? ‘좋을텐데’ 열창
  • 윤은경 기자
  • ddandara@hkn24.com
  • 승인 2009.06.1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드라마 ‘찬란한 유산’
가수 겸 탤런트 이승기가 SBS 드라마 ‘찬란한 유산’에서 성시경의 ‘좋을텐데’를 불러 여심을 사로잡았다.

14일 방송된 ‘찬란한 유산’에서 선우환 역을 맡고 있는 이승기는 2호점 30주년 기념 ‘독거노인 돕기’ 행사를 마친 후 은성(한효주 분) 준세(배수빈 분) 승미(문채원 분) 등과 함께 간 노래방에서 승미와 함께 성시경의 ‘좋을텐데’를 열창했다.

환이는 2호점 행사를 하던 중 잠시 휴식을 하기 위해 밖으로 나와 좁은 의자 위에서 잠을 청하는 은성을 위해 발끝에 의자를 놓아주고, 햇빛을 가려주기 위해 화분을 머리맡에 놓아 주는 등의 배려를 해 은성을 향해 커져가는 마음을 드러냈다.

2차로 간 노래방 회식 자리에서 환이는 승미와 함께 감미로운 목소리로 ‘좋을텐데’를 부르는 도중 자꾸만 은성에게 시선이 머물렀다.

또한 환이가 부른 성시경의 ‘좋을텐데’는 마치 은성에 대한 마음을 표현하는 듯 ‘좋을텐데 너의 손 꼭 잡고 그냥 이 길을 걸었으면 내겐 너 뿐인걸 꼭 좀 니가 알아줬으면 좋을텐데’ 등의 가사를 담고 있다.

방송이후 시청자들은 “역시 가수 노래 정말 멋있었다” “이승기 노래 더 듣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앞으로 환이 노래 많이 들려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이승기의 연기력에 대해 “능청스런 연기에 계속 감탄하면서 본다” “이승기 연기를 자연스럽게 너무 잘한다” “정말 이승기 매력에 찬란한 유산 본다” “노력과 성실함이 드라마를 통해 다 보이는 것 같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