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의료계, 성분명처방 저지 비상
범의료계, 성분명처방 저지 비상
병협·의협 잇딴 대책회의…제도 부작용 홍보 주력키로
  • 최연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6.1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의약품의 성분명처방 추진계획을 분명히 하자,  의료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한병원협회(회장 김철수)는 15일 주요 병원장과 학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실시계획과 관련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성분명 처방 추진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병협은 의사협회, 의학회 등과의 공조를 통해 정부의 성분명 처방 계획을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14일 성분명처방 반대입장을 밝혔다.

병협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성분명처방을 하고 있는 나라는 영국과 독일 등 극히 일부 국가에 불과하다”며 “지난 10년간 성분명처방을 시행한 영국의 경우 부작용이 많아 정책 자체를 접고 극히 제한된 품목만을 대상으로 성분명처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병협은 성분명처방을 시행하고 있는 영국 등이 정책을 후퇴하게 된 배경 등을 파악, 정부의 성분명처방 반대근거로 제시할 계획이다.

현재 정부는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명분으로 ‘약제비 증가억제’를 내세우고 있는 반면 병협은 의약품실거래가상환제가 약제비 상승으로 주범이라며 고시가제도로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국립의료원을 대상기관으로 1단계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을 실시한 뒤 평가결과를 토대로 2단계 시범사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대상품목은 전문약 9개와 일반약 11개 등 총 20개 성분에 34개 품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