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치매치료제 개발 새 기준 제시
식약청, 치매치료제 개발 새 기준 제시
  • 정대홍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6.1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형 치매치료제를 개발할 때 기준이 되는 새로운 지침이 마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의약품본부는 15일 치매 등 정신신경계 질환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외 제약사들의 관심이 알츠하이머형 치매치료제 개발에 집중되고 있다고 보고 유럽의약품청(EMEA)의 가이드라인을 참고해 현장경험을 최대한 살린 '알츠하이머형 치매치료제 임상시험평가지침'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이 지침에서 치매의 진단과 알츠하이머병의 선정기준,  질환 치료의 유효성을 평가하는 기준을 마련,  치료제 개발의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치료적 유효성의 평가 항목에서는 치료 시 병리학적 징후를 넘어 삶의 질까지 고려해야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밖에 임상시험을 실시할 때 초기 시험적 치료와 대조 임상시험을 병행토록 하고 예후변수에도 주목할 것을 권하는 등 전반적인 치료제 개발의 기준을 설정했다.

보다 구체적인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보건산업자료실 의약품정보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