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잘못된 음주와의 전쟁 선포
복지부, 잘못된 음주와의 전쟁 선포
음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 연간 20조
  • 임호섭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6.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로 인한 사회국가적 손실이 연간 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세 이상 성인남녀는 3명중 1명이 적극적 관리가 필요할 정도로 과도 음주에 따른 피해가 심각했다.

복지부가 지난 2001년 실시한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결과에 따르면 18세∼64세 알코올 사용장애 인구(알코올 남용과 알코올 의존을 합한 인구)는 전체 인구의 6.8%인 221만 명으로 추계됐다.

과도한 음주는 각종 사고와 질환을 유발, 사회경제적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질환별 피해 비용을 보면 암 9005억8000만원, 뇌혈관질환 1226억4100만원, 고혈압성 질환 868억2600만원, 소화기계 질환 6223억8500만원), 정신질환 1조593억1000만원 등 총 2조7917억원에 달했다.

음주 단일 요인에 의한 사망자는 약 2만2000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8.7%나 됐다. 음주사망자는 증가추세다.  1990년 379명이었던 것이 1995년 690명, 2000년 1217명으로 늘었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20대~30대 남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살인, 폭력, 강도, 강간 등 강력범죄와 교통사고 특례범 등 현행범의 43.5%가 음주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음주횟수가 증가할수록 결근일이 잦아지고 술을 많이 마시는 남편일수록 아내에게 정신적·신체적 폭력도 많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보건복지부는 10일 잘못된 음주문화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섰다. 11일부터 TV캠페인 등 본격적인 절주 캠페인을 벌이겠다는 것. 

복지부는 시민단체와 전문가, 관련기관 등으로 구성된 '파랑새 포럼'을 구성, 음주폐해 예방 및 감소를 위한 단계적 전략방안을 마련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청소년 및 여성 음주율이 높고  20세 이상 3명중 1명은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할 정도로 고도위험 음주군(1회 평균 음주량 남자 소주 1병 이상, 여자 소주 5잔 이상)에 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