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항암 신약 ‘GC1118’ 1b/2a상 시작
GC녹십자, 항암 신약 ‘GC1118’ 1b/2a상 시작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4.0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GC녹십자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공동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GC1118’의 임상1b/2a상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재발성·전이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GC1118과 이리노테칸 또는 폴피리 요법과 병용투여로 진행된다. 병용투여 임상은 GC1118의 치료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설계됐다.

임상 1b를 통해 GC1118과 이리노테칸 또는 폴피리 요법의 병용투여 시 적정 용량을 탐색하고, 임상 2a에선 환자 수를 늘려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실제로 다양한 글로벌 연구에서 기존 화학항암요법을 표적항암제와 병용투여 했을 시 단독투여 대비 높은 치료효과를 보였다. 이번 임상 결과에 따라 대장암과 함께 적응증을 위암 등으로 넓혀갈 예정”이라며 “이 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환자들의 치료환경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