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병원은 누구 돈으로 짓겠는가”
“저 병원은 누구 돈으로 짓겠는가”
공정위 관계자 강남 A대학병원 지칭...불공정거래의혹 제기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8.06.13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대학병원급 이상 45개 대형 병원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공정거래위원회가 서울 강남지역에서 병원 건물을 신축중인 한 대학병원을 지칭하며 불공정거래의혹을 제기,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했다.

공정위 고위 관계자는 12일 기자간담회 도중 강남지역의 A대학병원 신축건물을 직접 지칭하며 “저 병원은 누구 돈으로 짓겠는가”라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 관계자의 발언은 공정위가 이미 45개 대형 병원에 대한 서면조사에 착수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제약회사의 리베이트와 기부금 등 불공정거래 행위를 상당부분 확인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지적된 병원은 내년 5월 경 1200병상 규모의 신축병원을 오픈할 예정으로, 총 공사비가 무려 5000억원에 이른다. 병원 자체 재정으로는 엄두도 낼 수 없는 천문학적 규모다.

이를 의식한 듯 A대학병원 관계자는 “병원 건립비용은 동문회와 교직원, 독지가, 일반기업, 제약회사 등을 통해 모금하고 있다”면서도 “기부 내용은 해당 기업들의 요구로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의약계에서는 병원 건립비의 상당액이 제약업계에서 흘러들어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제약회사들이 대형병원 건물 신축 등에 내놓는 기부금은 최소 수억원에서 최고 수십억원에 달한다는 것이 제약업계 관계자들의 귀뜸이다.

◆ 제약업계, 후폭풍 우려...“준쪽만 뺨 맞게 생겼다”

제약업계의 한 관계자는 “동문회나 교직원이 무슨 돈이 있어서 엄청난 규모의 건물을 신축할 수 있겠느냐”며 “(제약회사가 병원에) 울며 겨자먹기로 수십억원씩 기부하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공정위 관계자의 발언 배경을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이번 공정위 조사에 대해 제약업계 내부에서는 걱정이 태산이다. 대형 병원들을 조사하다보면 제약업계에서 제공한 리베이트나 기부금 등이 불거질 게 불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B제약사 관계자는 “작년에 부당고객유인행위와 재판매가격유지행위 등으로 적발돼 제약업계가 수난을 겪었는데 또 다시 준 쪽(제약회사)만 뺨을 맞는 꼴이 되게 생겼다”며 “제약사는 동네 북이 됐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공정위는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가톨릭의대 강남성모병원 등 대학병원급 이상 45개 의료기관을 서면조사해 불공정 거래 혐의가 드러나면 현장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공정위는 환자에게 일반 진료보다 선택진료(특진)를 강요하거나 제약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고 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