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영장 없이 의료정보 제공하지는 않았다”
건보공단 “영장 없이 의료정보 제공하지는 않았다”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10.1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영장 없이 의료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으며, 보건복지부에서 건보공단이 보유한 의료정보에 접근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용익 의원이 16일 “공단은 4년 6개월 동안 435만1507건(연평균 96만7000건)의 의료정보를 검찰과 경찰에 제공했으며, 의료정보 제공 후 본인에게 통지 한 차례도 없었다”고 지적했다.[관련기사 : “검·경, 의료정보도 맘대로 본다”]

김 의원은 이어 “건보공단이 수사착수 단계에서부터 영장 없이도 의료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는 건보공단 의료정보에 접속 가능한 컴퓨터 12대를 설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건보공단은 의료정보 제공 사실은 인정하며 “엄격한 법 절차(개인정보보호법 및 형사소송법)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보주체에게 통지하지 않은 것은 금융실명법에는 정보주체에게 통지할 의무 조항이 있으나, 건강보험법에는 이러한 의무 규정이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사기관에 자료를 제공하는 것은 영장과 공문서에 의해서만 제공하는 등 엄격한 법절차를 따르고 있다”며 영장 없이 의료정보를 제공하지 않았음을 주장했다. 또 “복지부에 있는 건보공단 컴퓨터로는 의료정보에 접속할 수 없으며, 방문 및 전화민원 상담을 위해 자격징수정보 8만여 건을 조회했다”고 해명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