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 환자 45%는 60대 이상 고령자
난청 환자 45%는 60대 이상 고령자
  • 임도이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8.0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청환자는 60대 이상 고령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전음성 및 감각신경성 난청(H90)’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결과, 전체 진료인원은 2008년 22만2000명에서 2013년 28만2명으로 연평균 4.8%씩 증가했다. 남성은 10만6000명(2008년)에서 13만2000명(2013년)으로 24.1%(연평균 증가율 4.4%), 여성은 11만6000명(2008년)에서 15만명(2013년)으로 29.1%(연평균 증가율 5.2%) 늘었다.

<전음성 및 감각신경성 난청(H90) 건강보험 진료현황> (단위 : 명, 천원, %)

구 분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연평균 증가율

증가비

(2013/

2008)

진료

인원

전체

222,316

249,758

266,387

272,183

276,583

281,664

4.8%

26.7

남성

106,068

118,891

125,679

127,128

128,885

131,600

4.4%

24.1

여성

116,248

130,867

140,708

145,055

147,698

150,064

5.2%

29.1

총진료비

23,085,315

2,6758,678

30,484,662

32,838,672

30,860,609

31,900,221

6.7%

38.2

보험자부담금

16,513,170

18,921,335

21,537,581

23,183,785

21,502,479

22,403,426

6.3%

35.7

전체 진료인원 중 60대 이상 연령대 비중은 43.1%(2008년)에서 44.5%(2013년)로 30.9% 증가했다.

2013년 기준 60대 이상 다음으로는 50대 17.1%, 40대 11.5% 순으로 환자 비중이 높았다. 

▲ 이미지 출처 = 국가건강정보포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최현승 교수는 “청력 감소는 30대 정도에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일반적으로 65세 이상을 기준으로 양측 귀에서 대칭적인 형태의 청력 저하를 보인다”며 “노인 난청이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담배, 술, 머리의 외상, 약물 복용 등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고 말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4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