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다이어트 약’ 밀수 판매 일당 붙잡혀
‘태국 다이어트 약’ 밀수 판매 일당 붙잡혀
부작용 알면서 구입가 대비 4배 폭리, 인터넷 통해 판매
  • 임도이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7.1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다이어트 약’으로 알려진 불법 의약품을 밀수해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지방경찰청 외사계는 국내에 시판이 금지된 '얀희 다이어트약'을 인터넷을 통해 불법 판매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임모(37·서울시)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임씨 등은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시부트라민 성분이 함유돼 시판이 금지된 일명 '얀희 다이어트 약' 52만7000여정을 태국에서 밀반입해 2500여명에게 2억3600여만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비만치료제 등으로 개발된 시부트라민 성분이 함유된 약품은 식욕억제 효과에 따른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등 부작용으로 국내에서는 2010년 10월부터 시판이 금지됐다.

경찰 조사결과 임씨 등은 태국 현지의 병원에서 이 약품을 처방받아 국내에 들여온 뒤 포털 사이트의 카페 등을 통해 구입가보다 3∼4배가량 비싼 1개월분에 10만원을 받고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약품 구매자들은 대부분 가정주부나 회사원 등 일반 여성들로, 임씨 등은 두통 등의 부작용을 알고도 불법으로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