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악화되는 여드름 피부 관리법
여름에 악화되는 여드름 피부 관리법
  • 배지영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7.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으로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휴가지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기 전에 울긋불긋한 여드름을 사진 보정 어플로 지워야 하는 고통은 여드름을 가지고 있는 이에게는 흔한 일이다. 휴가로 인해 즐거워해야 할 여름이지만, 여드름 환자에게는 가장 곤욕스러운 계절이며 동시에 가장 집중적인 관심과 치료가 필요한 계절이다.

여드름은 모피지선의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여드름이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기본적으로는 피지 분비 증가, 모공 입구의 각질화, 여드름 균의 번식이 주요 원인이 된다. 여드름이 발생하는 과정은 모공 내에 정체된 피지가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면포를 형성하다가 심한 경우 염증으로 발생하게 된다.

특히 여름철에는 피지선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덥고 습한 탓에 땀 분비량도 함께 증가하여 모공이 잘 막혀 여드름이 증가하게 된다. 또 땀을 닦기 위해 손이나 수건 등으로 얼굴을 자주 접촉하면서 세균 감염이 증가하고, 강한 햇빛으로 인해 여드름균 활동이 증가돼 여드름이 더욱 악화된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피부과 윤영희 교수의 도움말을 통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여름철 여드름 피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세안은 하루에 두 번만 한다

여름철 피지와 땀이 많아진다고 하루에 두 번 이상 세안을 하여 피지를 과도하게 닦아내면, 우리 몸은 그만큼의 피지를 더 생성한다. 하루 두 번 세안이면 충분하며, 다만 메이크업 내용물이 남지 않도록 꼼꼼히 세안한다.

▲ 손이나 면봉 등 잘못된 방법으로 여드름을 짤 경우 피부를 손상시켜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 <사진/강동경희대한방병원>

비누를 사용하지 않는다

비누는 피부를 더욱 건조하고 거칠게 만들며, 세균의 침입에 약한 상태로 만들 수 있다. 약산성 수용성 타입의 세안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각질 제거제를 사용한다

모공 입구를 막고 있는 피부의 각질층이 정상적으로 탈락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각질 제거제를 사용하도록 한다. 지성피부는 매일, 복합성 및 건성피부는 2~3일에 1회 사용한다.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한다

여름철 휴가지에서 과도하게 먹게 되는 디저트 속의 설탕과 탄수화물은 인슐린 레벨을 증가시킨다. 이는 안드로겐 호르몬의 분비를 증가시키게 되고, 피지 분비를 증가시킨다. 결국에는 모공을 막거나 여드름 균의 활동을 증가시키는 경로를 통해 여드름을 발생시킨다.

심한 여드름은 스스로 짜지 않는다

보통 여드름보다 심한 형태로 농이 생기고, 흉터가 생기는 화농성 여드름은 저절로 호전되지 않으며 또한 쉽게 흉터를 발생시킨다. 따라서 치료시기를 늦추거나 스스로 여드름을 짜는 것은 피해야 한다. 특히, 손이나 면봉 등 잘못된 방법으로 여드름을 짤 경우 피부를 손상시켜 감염과 염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더 큰 흉터를 발생시킬 수 있다.

여름철에는 외부의 고온과 체내의 열이 피부의 한곳에 몰려있게 되어 기존의 여드름이 재발되거나 악화되기 쉽기 때문에 ‘열성즉육부’(熱盛則肉腐, 열이 성하면 살이 곪는다)라는 말이 있듯이, 증상이 심해지면 열을 거두는(청열, 淸熱) 치료를 받아야 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