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사망사고 마취담당 의사 숨져
초등생 사망사고 마취담당 의사 숨져
  • 임도이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6.0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 골절 수술을 받은 초등학생이 숨지자, 괴로워해오던 마취담당 의사가 9일 자신이 근무하는 천안의 모 병원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마취 담당의사인 A(49)씨는 이날 오전 8시께 자신이 근무하던 천안의 한 병원으로 출근한 직후 직원과 동료에게 피로를 호소하며 링거주사를 맞았다. 그러나 한 시간쯤 뒤, A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직원들에게 발견돼 곧바로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0여 분만에 숨졌다.

앞서 지난달 19일 A씨가 근무하던 정형외과에서는 팔 골절 수술을 받은 한 초등학생(9·여)이 예정된 시간이 지나도록 마취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이와 관련, 마취담당 의사인 A씨는 이날 오후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A씨가 심적으로 매우 힘들어했다는 주변의 말에 따라 이번 사망과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한편, A씨는 초등학생 사망 사고 담당 경찰관과 자신의 부모를 각각 수취인으로 적어둔 문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