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캐나다에 혈액분획제제 공장 설립
녹십자, 캐나다에 혈액분획제제 공장 설립
창립이래 최대 프로젝트 … 북미시장 공략 가속화
  • 임도이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4.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십자가 캐나다 몬트리올에 혈액분획제제 공장을 설립하고, 생산된 의약품을 현지 구매기관에 공급하기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창립 이래 최대 프로젝트를 가동하며 북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녹십자(대표 조순태)의 캐나다 자회사 GCBT(Green Cross Biotherapeutics, 대표 김영호)는 캐나다 퀘벡(Québec) 주정부 및 관련 기관과 재정지원 및 우선구매 협약을 지난 4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녹십자는 혈액분획제제 캐나다 공장설립을 위해 퀘벡투자청(Investissement Québec)으로부터 약 2500만 캐나다달러(약 250억원)의 재정지원 및 세제혜택을 받는 동시에 생산되는 혈액분획제제를 퀘벡주에 우선 공급하게 된다. 

녹십자는 이번 캐나다 진출을 통해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캐나다는 면역글로불린제제 ‘아이비글로불린’을 포함한 혈액분획제제를 해외로부터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자국 내 생산, 수급이 가능하게 됐다. 

특히 녹십자는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와 함께, 캐나다 퀘벡주 내 혈액분획제제 구매, 공급기관인 헤마퀘벡(Hema Québec)에 공장 완공 후 생산되는 ‘아이비글로불린’과 ‘알부민’을 우선 공급하는 계약까지 맺어 신규시장 진출 및 투자효과를 극대화했다. 

헤마퀘벡은 퀘벡주 내에서 대한적십자와 같이 혈액을 수급, 관리하는 한편, 혈액분획제제의 구매, 공급 등 혈액관련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캐나다 전체 ‘아이비글로불린’ 소비량의 약 30%에 해당하는 물량을 퀘벡주에 공급하고 있는 헤마퀘벡은 연간 7,000억원 규모의 혈액분획제제를 구매하고 있다. 

캐나다  ‘아이비글로불린’ 시장 15% 점유

녹십자는 이번 계약에 따라 캐나다 전체 ‘아이비글로불린’ 시장의 약 15%에 해당하는 연간 0.78톤 규모의 ‘아이비글로불린’을 2019년부터 헤마퀘벡에 우선 공급하게 될 예정이다. 

또한 캐나다 정부 입찰을 통해 향후 추가물량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현재 정부와 혈액분획제제 위탁생산 (Fractionation Service)에 대해서도 협의 중에 있어 혈장확보에 대한 부담도 크게 경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 드 세르 헤마퀘벡 총재는 “녹십자 프로젝트는 현재 캐나다에서 수급이 불안정한 ‘아이비글로불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혈액분획제제의 자급 자족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몬트리올 지역의 제약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날 계약식은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 퀘벡투자청에서 진행됐으며, 허일섭 녹십자 회장을 비롯, 마리오 부쳐드(Mario Bouchard) 퀘벡재무부 차관보, 마리오 알버트(Mario Albert) 퀘벡투자청장, 장 드 세르(Jean de Serres) 헤마퀘벡 총재 등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이병건 녹십자홀딩스 사장, 장 드 세르 헤마퀘벡 총재, 마리오 알버트 퀘벡투자청장, 허일섭 녹십자 회장, 김영호 GCBT 대표)
녹십자, 캐나다 진출 위해 올해 2월 현지 법인 설립

녹십자는 캐나다 진출을 위해 올해 2월 캐나다 현지법인 GCBT를 설립했으며, 2014년부터 5년간 약 1800억원을 투자해 2019년까지 공장 준공 및 캐나다 보건성(Health Canada)에 제품 등록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장은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에 조성될 예정이며, 연간 최대 100만리터의 혈장을 처리해 ‘알부민’, ‘아이비글로불린’ 등 혈액분획제제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녹십자는 국내 제약기업 최초로 북미에 설립한 바이오 의약품 공장을 교두보로 향후 ‘아이비글로불린’과 ‘알부민’ 등의 공급을 미국시장까지 확대해 북미 혈액분획제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GCBT 김영호 대표는 “북미 시장은 높은 가격 및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규모를 갖춘 매력적인 시장으로 생산공장 완공 후 북미 시장에서 연간 약 3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3세대 유전자재조합 혈우병A 치료제 ‘그린진 에프’,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 등의 수출을 북미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세계 30여개국에 혈액분획제제를 수출하고 있는 녹십자는 1995년에 중국에 혈액분획공장을 설립하였고, 2009년에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cGMP급 혈액분획제제 공장을 오창 과학산업단지 내에 완공한 바 있다. 또한 현재 태국에 혈액분획제제 공장을 건설 중에 있으며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한편 북미 면역글로불린제제 시장은 세계시장의 약 55%를 차지하는 약 37억 달러 규모이며, 북미 혈액제제 시장은 세계시장의 약 44%를 차지하는 96억 달러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