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똘이, ‘제7의 멤버에 무한도전 중’
무한도전 똘이, ‘제7의 멤버에 무한도전 중’
  • 헬스코리아뉴스
  • admin@hkn24.com
  • 승인 2008.05.10 11: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도전 '똘이'의 등장으로 박명수의 매니저 정실장이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 3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정준하의 게임 파트너로 급초빙된 똘이를 두고 박명수가 구박하면서 제기됐다.

이 날 박명수는 방송에서 "너 왜 자꾸 TV에 나오느냐"며 "정실장 힘들어 하는 거 안보이냐"고 말했다.

하지만 똘이는 거성의 꾸지람에도 별로 신경쓰지 않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똘이는 노홍철의 매니저로 출연진 사이에선 '3% 시청률 제조기'로 통하고 있는 무한도전의 뉴페이스다.

지난 3일 <무한도전> 방영분에서 '첨성대'를 '천명성'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하는 등 자신의 케릭터를 무한도전에 최적화시켜 가고 있다.

똘이는 '대한민국 평균 이하'라는 출연진 컨셉에 잘 들어맞는다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데다 앞으로도 출연 분량을 늘려나갈 태세여서 정실장의 위기감은 계속 고조될 전망이다.

한편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출연진 뿐만 아니라 그들의 주변인물까지 관심권에 두며 방송을 즐기고 있기 때문에 정실장이 똘이에게 느끼는 위기감 자체도 재미있다는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정실장도 똘이와의 경쟁을 또 하나의 <무한도전>으로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해 웃겨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2-27 21:56:09
히히

정문수 2008-05-10 20:29:33
박명수방해물피헤 서200미터달리기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