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 잘 걸리는 우울증이 있다?
한국인에게 잘 걸리는 우울증이 있다?
자살 위험 2배 높은 ‘멜랑콜리아형’ … 한국인 42.6%
  • 이영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3.04.0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이 아시아의 타 민족에 비해 특정 유형의 우울증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홍진(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홍진표(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한국, 중국, 대만,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6개국 13개 대학병원에서 총 547명의 우울증 환자를 대상으로 국가간 비교 연구를 진행한 결과, 자살 위험도가 높은 우울증 유형을 발견했으며 그 유형은 한국인에게 높게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이 발견한 자살 위험도가 높은 우울증은 ‘멜랑콜리아형 우울증(major depression with melancholic features)’으로, 이 유형은 일반 우울증보다 자살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연구결과에 따르면 멜랑콜리아가 아닌 우울증의 자살 위험을 1로 보았을 때 멜랑콜리아형 우울증은 2배의 자살위험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멜랑콜리아형 우울증은 ▲즐거운 감정을 못 느끼고 ▲심한 식욕감퇴와 체중 감소 ▲안절부절 못하거나 행동이 느려지며 ▲새벽에 일찍 잠이 깨고 ▲아침에 모든 증상이 더 심해지는 등의 특징이 있으며, 특히 한국인 우울증 환자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한국인 우울증 환자 중 42.6%가 멜랑콜리아형이었으며, 동남아시아인과 비교하면 1.4배 이상 높은 결과였다. 또 한국인은 멜랑콜리아형 우울증 환자 중에서도 자살 위험이 다른 민족보다 2배 이상 높아, 한국인이 멜랑콜리아형 우울증인 경우 다른 나라의 일반 우울증보다 4배 이상 자살 위험이 있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와 관련 “멜랑콜리아형 우울증은 한국과 중국처럼 사계절의 변동이 큰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 더 많이 생기며,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덜 생기는 것을 관찰했다”고 밝혔다.

▲ 연구팀은 멜랑콜리아형 우울증 비율의 민족간 차이에서 한국인(42.6%)이 동남아시아인(30.2%)보다 1.4배 높았다고 전했다.

전홍진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자살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 우울증 중에서도 특정 우울증 유형을 다국가 공동연구를 통해 발견해냈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멜랑콜리아형 우울증 환자에 대한 집중적 치료와 사회적 관심을 기울인다면 우리나라 자살률을 낮추는데 효과적인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의료원은 이번 연구결과가 국제기분장애학회(ISAD)의 공식 학회지 ‘정동장애학술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충동·분노 역시 자살 위험에 중요한 요인이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도표=삼성의료원)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