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 연령 낮추고 절차는 간편하게~”
“장기기증, 연령 낮추고 절차는 간편하게~”
  • 이영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3.02.22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인 장기기증 시 기준 연령을 낮추고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보건복지부는 21일 장기기증 활성화 협의회의 2차례 회의 결과를 공개하고, ▲미성년자의 기증 희망 등록 제도 규제 완화 ▲현금 보상 지원 방식을 기증자 가족 관리 방식으로 전환 등을 논의했다.

현재 만 20세 이상은 본인 의사만으로 장기기증 희망 등록이 가능하다. 반면 미성년자(만 20세, 오는 7월1일부터 만 19세)는 보호자의 서면동의와 주민등록등본(법정대리인 확인용)의 제출이 필요하다.

이에 협의회는 생명 나눔 문화를 조성하는 장기기증의 의미를 되새겨 본인 의사로 희망 등록을 할 수 있는 연령을 만 16~17세로 완화하거나, 현행 연령은 유지하되 번거롭게 하는 보호자의 주민등록등본 제출을 생략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기증자 유족 지원 방식에 있어서는 유족에게 장례비, 위로금, 치료비 등을 현금 지원 또는 장례지원 서비스 및 기부 선택이 가능하도록 한 기존 방식의 개선을 제시한 것이다.

그 결과, 현금 보상 지원 방식을 기증자 가족 관리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안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기증자 가족 관리 시스템은 장기 기증 과정, 장례 절차 및 사회 적응 단계에서 기증자 유족이 겪는 어려움에 대한 지원, 상담, 추모 행사 등의 포괄적 관리 방식이다.

장기기증 활성화 협의회는 장기기증 문화 조성 관련 이견 사항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지난달 민간단체‧의료계‧법조계‧윤리계 등 총 15명의 전문가가 모여 결성됐다.

협의회는 ▲기증 희망 등록 제도 ▲기증자 유족 지원 제도 ▲생존시 장기 기증 정책 ▲민간단체의 생존시 기증자 결연 등 4가지 주요 논의 안건을 채택했으며, 복지부는 협의회 논의 결과를 토대로 하반기부터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2가지 안건이 논의됐으며, 나머지 안건에 대해서는 3~4월 중 논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차 회의는 오는 3월22일에 예정돼 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