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계
“위험분담제, 진료상 필수약제까지 확대해야”환자 접근성 향상 목적 … “대상 질환 확대는 반대”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7.01.12 01:08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