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전 매니저 김시원 ‘7년만’에 감옥행
백지영, 전 매니저 김시원 ‘7년만’에 감옥행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8.02.28 18: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백지영과의 성관계 동영상 유출해 파문을 일으킨 범인 김시원이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체포된 범인 김시원은 백지영의 전 매니저로 지난 2001년 일명 'B양 비디오'를 유출해 가수로서의 명성 뿐만 아니라 한 여성의 인생에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히고 미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26일 범인 김 씨가 미국 LA 한인 타운에서 지난 2년 간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며 미성년자들에게 접근해 수차례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맺어온 혐의로 호바트 인근의 한 노래방 주차장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소녀의 신고로 체포된 김석진이라는 가명을 사용한 범인의 이름은 김석완으로 한국에서는 김시원(45)이다. 포르노 업계에서 활동한 김 씨는 포르노 사이트 운영과 포느로물 프로듀서로 활동해 왔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보석금 10만달러가 책정돼 윌셔 경찰서내 구치소에 수감 됐지만 한국에서 수배 사실 등을 고려해 보석이 불허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편단심 2008-02-28 19:11:59
100만달러가 아니라 10만 달러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