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첨밀밀' 식물인간 깨어나게 했다
노래 '첨밀밀' 식물인간 깨어나게 했다
잠깐 생각이 안났지만 꿈속에서 ... 꿈속에서 널본적이 있어..."
  • 주장환 위원
  • 승인 2007.04.0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콤해요.당신의 미소는 달콤해요. 마치 봄바람 속에 꽃이핀 것처럼 봄바람 속에 핀 것 처럼, 어디서 , 어디서 널보 았었지. 너의 미소가 이렇게도 낮익은데, 잠깐 생각이 안났지만 꿈속에서 ... 꿈속에서 널본적이 있어..."

대만가수 등려군의 노래 '첨밀밀'이다.  이 노래가 스러가는 한 인간을 살렸다.

5개월 동안 식물인간으로 살던 중국의 40대 남자가 평소 자신이 사랑하던  대만가수 등려군(1995년 사망)의 노래 첨밀밀을 듣고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고 중국 언론이 4일 보도했다. 

쓰촨성 자링시에 사는 펑치웨이(48)씨는 지난해 11월 건물 계단에서 졸도한 후 식물인간이 돼 병상신세를 졌다. 

그는 지난 3일 갑자기 아내 이름인 “라이샤오훙”을 부르며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의 아내는 남편이 식물인간이 된 후에 매일 아침 6시부터 밤 10시까지 자신만의 ‘요법’을 동원했다. 남편이 평소 가장 즐겨 들었던 첨밀밀을 매일 아침, 낮, 저녁에 최소한 1시간씩 거르지 않고 들려주었던 것 . 물론 병원에서는 침구요법을 동시에 사용했다.

병원 관계자는 “아내의 지극한 사랑과 ‘음악요법’이 빚어낸 기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