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올바른 릴리스 타이밍
최라윤의 PGA 레슨…올바른 릴리스 타이밍
  • 최라윤 프로
  • 승인 2012.01.02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스윙에서 몸과 팔 그리고 클럽헤드의 릴리스 타이밍을 잘 맞추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세 가지 타이밍에 따라 몸통스윙을 하느냐, 아니면 팔로 공을 치느냐가 결정되는 것이지요.

보통 투어 프로들은 몸통스윙을 하기 때문에 몸과 팔의 타이밍이 좋습니다. 대신에 선수들도 기계가 아닌 이상 클럽헤드를 항상 일정한 타이밍으로 릴리스 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좌우의 미스샷이 생기지요.

투어 프로들과는 달리 아마추어 분들은 몸과 팔의 타이밍이 맞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결과 당연히 클럽헤드의 릴리스에도 문제가 발생하지요.

문제 원인

몸의 회전으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보통 아마추어 분들은 왼팔이 몸보다 빠르게 움직이면서 릴리스가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지요. 이는 스윙궤도가 아웃사이드에서 시작되면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아웃사이드에서 클럽이 들어오면 왼팔이 몸보다 빠르게 움직일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몸의 회전으로 다운스윙이 시작할 때 왼팔은 가슴에 붙어 있고, 오른팔로 클럽헤드를 릴리스시키는 느낌을 가져야 합니다.

▲ (왼쪽부터) 시작 포지션, 임팩트 후 어깨라인과 클럽이 타깃라인과 평행한 상태, 왼쪽어깨 열기
연습방법

먼저 반(half) 스윙으로 시작해 보세요. 손을 배꼽 앞에 두고 손목 회전으로만 클럽 헤드를 움직여 공을 맞추는 연습을 합니다. 임팩트 후 클럽과 어깨가 타깃라인과 평행한지 확인하고 왼쪽 어깨를 엽니다.

이 방법으로 연습하면 무게중심을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다운스윙을 시작하게 되어 몸의 회전과 클럽헤드의 릴리스 타이밍이 잘 이뤄진 조화로운 스윙을 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경기도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