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FTA 대표적 피해업종" … "지켜낼 시간 달라"
"제약, FTA 대표적 피해업종" … "지켜낼 시간 달라"
제약업계, 일간지 광고 통해 대국민 설득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1.11.2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시대를 준비하고 적응할 시간을 주십시오. 고용불안을 해소하고, 산업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한국제약협회 일동)

제약업계가 일간지 광고를 통해 대국민 설득에 나섰다. 한국제약협회는 지난 25일 4개의 주요일간지에 ‘한미 FTA 위기의 제약산업을 지켜낼 시간을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게재했다. 이 호소문은 이번주 두번 더 게재된다.

제약업게는 호소문을 통해 신약개발과 일자리 창출로 FTA 파고를 극복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하지만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정부의 약가인하가 강행되면, “위기극복을 위한 R&D 투자는커녕 제약산업의 생산기반과 고용마저 송두리째 무너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약업계는 “제약산업은 한미 FTA의 대표적 피해업종이다. 정부도 1조원에 달하는 제약산업의 피해를 인정했다”며 “허가-특허 연계제로 값싸고 질 좋은 의약품 공급이 어려워진다.  값비싼 특허약으로 국민 부담 또한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업계는 약가인하를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업계는 “12조8000억원 보험시장에서 2조5000억원을 일시에 인하하는 것은 도저히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FTA 충격에도 국내 제약산업이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일정기간 유예후 단계적 인하”를 요청했다.

업계는 “일괄 약가인하로 고용불안이 야기되고 R&D는커녕 국내 제약산업이 몰락할 것”이라며 “약값 부담은 단기적으로 줄어들지만 중장기적으로는 늘어난다”고 항변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