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가인하 다국적제약사 근로자도 갈 데 없다” [동영상]
“약가인하 다국적제약사 근로자도 갈 데 없다” [동영상]
화학노련 결의대회서 제약근로자 1000여명 정부정책 규탄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1.11.04 19: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국적제약 근로자도 약가인하로 인한 생존권 위협을 토로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최종석 노동조합 위원장은 4일 국회앞에서 열린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의 결의대회에서 “약가인하, 한미 FTA가 결국 다국적사만 배불리게 된다고 말하는데 53.55%의 약가인하는 다국적사 근로자의 생존권도 위협한다”며 “근로자를 실직상태로 내모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오라는 데도 없고 갈데도 없다. 임금협상은 이미 물 건너갔다. 약가인하의 타격은 제약산업의 자본과 노동자가 함께 부담져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왜 노동자에게만 부담을 전가시키는가. 왜 제약산업육성법과, 선진화 방안에는 고용안전에 대한 법이 안나오는가“라고 성토했다.

유유제약 이창훈 위원장 역시 제약사용자 및 한국제약협회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 위원장은 “제약협회는 총 궐기대회, 1일 생산중단 등으로 대응한다고 하는데 겨우 하루 중단으로 뭘 하겠는가. 제약노동자가 손을 내밀 때 그렇게 외면하더니 결국 복지부 뜻대로 되지 않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협회는 더욱 적극적인 태도로 함께 헤쳐나가야 한다”며 “약가인하로 인한 폐해를 근로자의 몫으로만 돌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1000여명이 모인 이날 집회에서 제약사 근로자들은 정부의 일괄 약가인하와 한미 FTA 강행을 비판하고, 제약사 경영진들이 이 상황을 악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 약가인하에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는 제약업계 근로자들이 4일 오후 국회앞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벌이고 있다.(사진은 한국화이자 최종석 노조위원장)
▲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이 4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약가인하 관련 ‘제약노동자 생존권사수 결의대회’에 참석했다. 정 의원은 “불평등한 한미FTA와 정부의 일괄 약가인하가 수많은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빼앗을 것”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 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4일 제약노동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서 “FTA가 발효되면 다국적제약사 횡포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가장 해서는 안될 짓이 약을 가지고 특허 등록을 해놓고 비싸게 팔아서 본전 뽑고도 환자를 상대로 장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정부가 허가-특허 연계제를 3년 연장해놓고 잘했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노동자들이 나서서 힘을 모아 나라경제 살리는 FTA를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남순 2019-04-22 14:47:13
멋쪄요~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