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64>장타자가 되기 위한 팁
‘제이슨 강’의 헬스골프 <64>장타자가 되기 위한 팁
  • 제이슨 강
  • 승인 2011.10.1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스윙 톱에서 클럽은 목표방향과 일치

예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박세리 선수가 슬럼프를 겪은 이유 중 하나는 백스윙 때문이었습니다. 백스윙이 궤도를 이탈하면 백스윙 톱에서 샤프트 방향도 열리거나(Laid off) 닫히게(Crossed) 되지요. 박 선수의 톱스윙에서 목표의 왼쪽 방향으로 샤프트가 자주 열리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공을 스위트 스폿에 정확히 맞히려면 백스윙 톱에서 샤프트의 방향이 공의 목표방향, 발의 방향과 평행선을 그려야 합니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닫힌 포지션이 대부분이지요. 닫힌 포지션은 보통 오른쪽 팔꿈치가 몸에서 너무 떨어진 채 스윙할 때 발생합니다.

이 자세를 교정하려면 백스윙 톱에서 오른쪽 팔꿈치가 땅을 향한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스윙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해야만 오른팔이 90도 가까이 구부러지고, 90도 각도를 유지할 때 다운스윙에서 가장 빠른 스피드를 낼 수 있습니다.

헤드 궤도는 샤프트선과 어깨선 안쪽에 만들어야

▲ 백스윙 때는 클럽이 수직으로 상승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채를 세워서 올려야 올바른 톱을 만들 수 있다(○). 그래야만 백스윙과 다운스윙 모두 셋업 상태에서 어깨선 안쪽에 클럽 헤드 궤도가 만들어진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의 백스윙을 보면 대부분 샤프트가 누워서 올라간다(×).
비거리는 공이 스위트 스폿에 정확히 맞아야 제대로 납니다. 스위트 스폿에 공을 맞히려면 백스윙 때 헤드 궤도가 특히 중요하지요. 목표방향 뒤쪽에서 보았을 때 헤드 궤도는 어드레스 때의 샤프트선과 어깨선 안쪽에 놓여야 제대로 된 백스윙입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백스윙을 살펴보면 90% 이상이 샤프트가 누워 있습니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서는 본인이 어색하다고 느낄 만큼 샤프트를 세우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연습장에서 오른발 옆쪽에 일직선으로 골프백을 놓고 스윙 연습을 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제대로 된 백스윙을 만들려면 채가 골프백에 스치거나 걸리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는 벽에서 한 발짝(20cm) 정도 나와서 벽을 등지고 백스윙을 하는 것도 샤프트를 세우는 연습법 가운데 하나입니다.

두 팔을 최대한 뻗어주라

▲ 일반적으로 아마추어 골퍼들은 백스윙 시작 단계에서 오른팔을 몸쪽에 붙여 올리려고 한다(×). 하지만 스윙아크를 최대한 크게 하고 임팩트 순간 오른팔이 굽는 것을 막으려면 테이크어웨이 단계에서 오른팔을 굽히지 말고 최대한 뻗어야 한다(○).
스윙 아크를 크게 하기 위해 테이크어웨이 단계에서 점검해야 할 점은 양팔을 뒤로 최대한 뻗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백스윙 때 오른팔을 구부려 의도적으로 겨드랑이에 붙이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는 잘못된 스윙법으로, 그만큼 스윙이 작아지는 것이죠.

두 팔과 가슴이 삼각형을 그린 상태에서 두 팔을 최대한 뻗어주세요. 두 팔을 충분히 뻗어줘야 임팩트 순간에도 오른팔이 구부러지지 않게 됩니다. 그래야만 어깨 회전도 제대로 이루어져 헤드 스피드를 높일 수 있습니다.

그립 끝이 티 위의 공을 향하도록

백스윙이 9~10시 방향 정도 진행됐을 때 샤프트는 직각으로 세워져야 합니다. 그럴 경우 헤드 무게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가볍다는 생각이 들지요. 달리 말하면 백스윙 때 클럽이 수직상승하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헤드 무게를 느끼지 못하게 채를 세울 수 있다면 다운스윙 때는 거꾸로 채를 쉽고 빠르게 챌 수 있어요. 그래야만 임팩트 순간 최고의 헤드 스피드를 낼 수 있습니다.  

백스윙 때 헤드 궤도가 제대로 만들어지면 손에 느껴지는 헤드 무게는 최소화됩니다. 이를 위해 연습장이든 실전에서든 백스윙 때 그립 끝(Butt)이 의식적으로 공이 올려져 있는 티를 향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면서 백스윙을 하도록 합니다. 이럴 경우 채가 수직상승하는 느낌을 받게 되지요.

그립 끝이 공 바깥쪽으로 향한다면 백스윙 때 샤프트는 십중팔구 누워서 올라갑니다. 그립 끝이 공 안쪽으로 향한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샤프트를 세워야 하는 것입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제이슨골프(주) 대표인 제이슨 강 프로는 미국 PGA Class A 멤버로 미 프로골프휘트니스협회 멤버이자 타이거우즈골프재단 지도자다. 조선일보, 월간중앙, 골프매거진, 골프다이제스트 등에 골프레슨 칼럼을 게재했고 SBS골프채널 레슨프로그램 진행자, 경일대학교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