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리베이트 둘러싼 추악한 싸움
대학병원 리베이트 둘러싼 추악한 싸움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10.10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기야 병원의 의국 운영비를 둘러싼 의사들간 ‘주먹다짐’까지 일어났다. 리베이트로 조성된 운영비 의혹이 불거지는 마당이다.   

속사정이야 어찌됐건, 이런 난투극이 외부로 알려진 것 자체가 의약계의 리베이트가 아직 뿌리뽑히지 않았다는 방증이다. 

지난달 말 경희대의료원 순환기내과 교수들이 난투극을 벌였다는 볼썽 사나운 모습이 언론에 보도됐다.

대학 측이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수억원의 의국(醫局) 운영비 이월액 일부를 의사들이 나눠 갖는 과정에서 다툼이 벌어졌다고 한다.

경희대는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듯 소문이 나돌자 부랴부랴 조사를 시작했으나 아직까지 난투극의 당사자들은 유구무언이다.

지난해에 광주지역 일부 병원에서도 리베이트 문제로 구속되거나 불구속되는 사태가 있었으며 그간 의국 등을 중심으로 한 리베이트 관행은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대학병원 의국이 이처럼 돈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는 이유는 간단하다. 의국운영비가 너무 적다는 것. 대학병원들은 의국운영비로 한 달에 몇십 만원 정도를 지원해 준다고 한다.

한 의사는 “이런 푼돈으로는 야식비도 감당 못한다”고 볼멘 소리를 한다. 세미나참석비 등 사용할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닌데 이런 지원은 ‘언발에 노줌 누기’라는 것이다.

이러다 보니 선택진료비에서 운영비를 충당하는 경우도 있고 학회 학술행사 참여 등에는 제약사에 손을 벌릴 수밖에 없다는 한탄이 나온다. 

하지만 이런 변명은 모두 의사들 스스로 만들어 놓은 ‘덫’이라는 말도 들린다. 외부 리베이트가 워낙 많다보니 대학병원 측에서 돈을 지원할 이유가 없다는 것.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이런 관행이 깨지지 않는 것은 리베이트에 대한 범죄의식의 결여와 당국의 솜방망이 처분 때문이다.

차제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처벌을 통해 리베이트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다. 정부가 정말 제대로 리베이트의 고리를 끊으려는 의지가 있는지 이번엔 반드시 보여줘야 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