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외상센터, 지역간 격차 고려해야
중증외상센터, 지역간 격차 고려해야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10.05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야심차게 내놓은 중증외상센터가 지역 간 격차를 고려하지 않은 나눠먹기식 행정이라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이 총상을 입은 채 국내로 옮겨졌을 때 중증 외상을 전문적으로 치료할 기관이 없어 대책마련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자 부랴부랴 오는 2016년까지 시·도마다 하나씩 모두 16개를 설립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 경우 전국에 약 650개의 중증외상환자 병상이 마련되고, 연간 약 2만명의 중증외상환자의 치료가 가능해진다는 것이 복지부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런 방침에 대해 경기도가 '지역별 나눠먹기식 행정'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경기도는 도내 중증외상 환자가 지난 2008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연간 약 1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는 1만4000명의 서울 다음으로 많은데다, 중증외상으로 인한 사망자는 2007년 4697명, 2008년 4774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경기도의 불만은 여기에 있다. 중증외상환자 발생과 사망자가 전국 최고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각 시도에 하나씩 배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발생자와 사망자수에 따라 차별적으로 중증외상센터를 설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즉 경기도에 우선적으로 전문적이고 체계화된 대규모 권역중증외상센터를 건립해야 한다는 것.

경기도는 정부안대로 할 경우 인구대비 효율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이 주장은 일리가 있다. 따라서 경기도는 당초안대로 6개 권역센터를 만들자는 것이다.

권역센터 별로 설립하면 전용 중환자실 150개 정도의 병상 마련이 가능하지만 16곳 센터로 늘리면 40병상 정도로 크게 줄어든다.

경기도는 이 경우 현재 시행되고 있는 응급진료 시스템과 크게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한다.

보건복지부는 운영 후보 의료기관을 이달 초 시작되는 공모를 통해 동시에 선정한다. 이 중 충분한 여건을 갖춘 2곳을 골라 연내에 개원하고, 내년에는 3개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라고 한다.

물론 보건복지부의 방안이 지역사정과 형평성 등을 고려한 방안이었으리라 믿는다.

그러나 경기도의 경우는 수원을 중심으로 한 남부지역과 의정부를 기축으로 한 북부지역의 거리 차이 등을 고려해 최소한 남·북에 각각 1개씩은 설치돼야 함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