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이슈프리즘 방송/연예
홍석천 악성댓글 고충 화제 … 맛집사이트서 가게 삭제
  • 김지혜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07.10 17:57
  • 댓글 0

홍석천이 악성댓글 고충을 털어놨다.

홍석천은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에 포털사이트의 맛집을 소개하는 곳에서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가게 정보를 삭제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홍석천은 트위터를 통해 “윙스푼(네이버 맛집소개 서비스)에 오늘 전화해서 제 가게 소개들은 다 삭제했습니다"며 "맛집 소개에 없다고 형편 없는 가게 안 되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전했다. 

그는 맛집 소개서비스에서 가게 소개를 삭제하기 전 “월 12만원만 내면 좋은 댓글 몇 백 개씩 주기적으로 올려주겠다는 전화를 거절한 뒤 악성 댓글이 너무 많아졌다”는 글을 올린 적 있어 이번 일의 이유를 짐작케 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연예인이 운영하는 가게들, 고충 많을 듯" "홍석천씨 힘내세요" "정말 돈때문에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있을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사진/ 홍석천 악성댓글 고충(출처: 홍석천 트위터)
-깜뉴스-

김지혜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