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의사회 "응급피임약 일반약 전환 반대"
산부인과의사회 "응급피임약 일반약 전환 반대"
  • 김지혜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07.0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가 응급피임약 등 전문의약품의 일반약 전환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산부인과의사회가 반대목소리를 높였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박노준)는 1일 “응급피임약을 포함 모든 경구 피임약은 전문의약품 이어야 한다”며 응급피임약의 일반약 전환을 경계했다.

산부인과의사회는 “최근 당국이 일반의약품의 의약외품 전환과 함께 수퍼마켓 편의점 판매 결정에 이어, 관련 직능단체에서 연이어 일부 전문의약품의 일반의약품 전환 및 약국판매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남성발기부전치료제의 약국판매를 주장하다가 언론과 의료계의 질타를 맞고, 이번에는 응급피임약으로 그 화살을 돌려 약국판매를 주장하고 있다”고 대한약사회를 겨냥했다. 

산부인과의사회에 따르면,  처방전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는 응급피임약 복용률은 2010년 기준 5.6%로,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판매하는 경구피임약 복용률(2.8%)의 두 배에 달한다.

젊은 여성, 특히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미성년자들의 경우 본인에게 맞는 계획적인 피임을 상담하고 적용하기 보다는 응급피임약에 기대는 경향이 높다.

따라서 단순히 구매 편의를 위해 일반의약품으로 전환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는 것이 산부인과의사회의 주장이다.

산부인과의사회는 “현재 다수의 경구피임약이 일반의약품으로 약국판매가 되고 있지만, 그로 인한 적절한 피임효과는 기대수준이 아니고, 오히려 부적절한 복용으로 인해 부작용에 대한 진료문의가 많은 것이 대한민국 여성들의 현실”이라며 “계획적인 피임에 대한 인식이 낮은 상황에서 응급피임약이 마음대로 구입할 수 있는 약이 된다면,  일상적인 피임 수단으로 선택하게 될 것이라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여성의 건강을 일차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산부인과 의사로서 응급피임약을 전문의약품에서 제외하는 것은 편리성을 내세운 아주 위험한 발상”이라며 “모든 경구피임약은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되어 산부인과 전문의의 상담과 관리 하에 여성건강을 위해 처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