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의료계
혈우병 치료 방법 나온다게놈배열 조작해 쥐실험 성공
  • 주민우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06.28 07:59
  • 댓글 0

게놈의 배열을 조작해 혈우병을 치료하는 방법이 나올 것 같다.

필라델피아 소재 어린이 병원 케서린 A. 하이 박사가 주도하는 연구진은 27일 쥐를 이용한 실험 결과 살아있는 세포의 게놈의 배열을 조정하여 혈우병을 치료하는 성과를 얻었다고 주장했다.

이 방법은 수정 유전자를 자르거나 붙이는 것으로 살아있는 동물에게 게놈의 재배치를 통해 유용성을 찾아낸 사상 첫 사례다.

혈우병은 X염색체의 유전자 돌연변이로 생기는 유전질환으로 혈액 내의 응고인자(피를 굳게 하는 물질)가 부족하게 되어 발생한다.

혈우병은 약 1만 명 중 1명 꼴로 발생하는데, 부족한 응고인자의 종류에 따라 혈우병 A와 혈우병 B 두 종류로 나뉘며, 혈우병 A가 전체의 80%를, 혈우병 B가 나머지 20%를 차지한다.

연구진은 모든 새로운 치료법을 더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면서도 혈우병 환자들에게 적용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주민우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