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무서운 줄 모르는 복지부
당뇨병 무서운 줄 모르는 복지부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06.2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질환이라해서 방치하다시피한 당뇨병환자가 매년 크게 늘어 건강보험재정을 악화시키는 주범의 하나로 지목받기에 이르렀다. 이른바 '국민병'으로 불릴 정도로 당뇨병의 위험이 큰 데도 아직까지 정확한 전국적 발생규모와 관련요인, 관리대책에 대한 실증적인 연구들은 부족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매년 50만명이 신규로 당뇨병 진료비를 청구한다고 한다. 건보공단에 청구된 당뇨병 진료비는 2008년에 9200억원을 넘었다. 2002년의 1600억원에 비해 6년 사이 6배 가까이 늘어날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국내 당뇨병환자는 이미 500만명에 달해 인구 10명당 1명꼴로 당뇨병을 앓고 있다. 인구 1000명당 당뇨유병율도 2007년 61.4로 20년전의 5.6에 비해 무려 10배 이상 높아졌다.

당뇨병으로 난생 처음 입원하는 환자가 매년 10만명 선이나 된다. 보건당국이나 의료계가 별다른 경각심없이 수수방관하는 사이 대표적 성인병이란 오명을 쓰기에 이르렀다.

사망원인 순위에서도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자살에 이어 5위에 올랐다. 당뇨병은 이제 걸려도 죽지 않는 병이 아닌 세상이다. 그냥 평생을 달고 살겠다는 안일한 생각이 얼마나 위험한지 우리 사회가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다.

때마침 일본 츠쿠바대학 연구진은 당뇨병 환자가 아닌 사람이 장차 당뇨병에 걸릴 위험도가 얼마나 높은지를 정밀하게 알아내는 방법을 개발했다는 소식이다. 평상시의 혈중 포도당 농도와 공복시 헤모글로빈 당화혈색소를 측정해 당뇨발병 리스크를 계산하는 방식이라고 한다.

일본은 일찌감치 당뇨병의 위험성에 주목해 각급 연구기관별로 관련 연구가 활발하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전국적인 발생규모, 관리대책, 의료이용에 대한 기초조사 등이 부실하기 짝이 없다.

게다가 복지부는 올 하반기 중 당뇨병을 경증질환으로 분류해 대형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을 경우 약값의 본인부담률을 최고 50%까지 올린다는 어처구니없는 계획마저 세우고 있다. 관리를 강화하는 세계적 추세와 반대로 가겠다는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는 당뇨병의 특성과 메카니즘, 그리고 합병증 위험성을 간과한 탁상행정 전형으로 비판받아 마땅하다. 당뇨병은 설사 이 병에 걸렸다고 해도 급성병처럼 바로 사망하는 경우가 없는 편이다.

그러나 당뇨병에 걸리면 자칫 시신경 손상, 콩팥장애, 망막증 등의 합병증을 일으키기 쉽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당뇨병 진단을 받으면 큰 병원에서 합병증 방지교육을 받고 매년 정기적으로 합병증 여부를 검사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일단 합병증이 생긴 환자는 큰 병원이나 내분비 내과 전문의에게 가서 처방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당뇨병을 경증질환으로 분류하겠다는 복지부의 행정조치는 오히려 합병증 유발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는 지적을 면할 수 없다.

세계적으로도 질병구조가 급성질환에서 만성질환 쪽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당뇨병 등 만성질병예방을 포함하는 질병관리체제를 구축해야 한다.

이제라도 보건당국이 나서 우선 당뇨병에 대한 연구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외국의 선행연구결과를 파악해 한발 앞선 연구로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당뇨병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다.

당뇨병 진단이 나왔다면 발병 후 수년이 경과한 경우가 절대 다수다. 따라서 당뇨병 조기발견과 예방, 합병증 예방을 위한 국가차원의 만성질환관리가 시급하다고 할 것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