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밭 새벽편지] 국물 한 접시
[사랑밭 새벽편지] 국물 한 접시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1.06.0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떡볶이를 사주기 위해
집 근처 포장마차에 갔습니다.
주인아저씨는 사십대 중반쯤으로 보였습니다.

그때 한 할머니가 들어오셨습니다.
빈 상자를 모아서 근근이 살아가시는 분인 듯,
옆에 세운 수레 안엔 폐지와 종이가 가득이었습니다.

"아저씨 국물 좀 주시요."
주인아저씨는 아무 말 없이
따끈한 어묵 국물과
떡볶이 약간에 순대를 얹은 접시 하나를 내놓았습니다.

점심이 진작 지났는데도
할머니는 요기를 아직 못하셨는지
금세 한 접시를 다 비우셨습니다.

할머니가 허름한 상의 주머니에
손을 넣는 것을 보던
주인아저씨가 말했습니다.
"할머니, 돈 아까 주셨어요."

"그런가? 아닌거 같은데...."

상황을 눈치챈 저도 한 마디 거들었습니다.
"저도 봤는데 할머니 아까 돈 내시는거."

할머니는 알쏭달쏭한 얼굴이었지만,
돈을 치뤘다는 증인이 두 명이나 나타나니
믿고 포장마차를 뜨셨습니다.

저와 주인아저씨는 마주보고 미소를 지었습니다.

- 김경희 (새벽편지 가족) -

 

 

 




사소한 것을 나누는 마음이 진정 아름답습니다.

가까운 이웃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거창한 일이 아닙니다!

[본 콘텐츠는 사랑밭 새벽편지에서 제공하는 것입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